나자르바예프 대통령과 면담했다. 정 의장은 13일 오후 2시(현지시각) 우즈베키스탄 아스타나에 위치한 아코르다에서 나자르바예프 대통령과 만났다. 

정 의장은 카자흐스탄이 최근 성공적으로 개최한 엑스포에 대해 축하인사를 전한 뒤 “나자르바예프 대통령이 자발적 핵포기라는 중대한 결단을 내린 것에 대해 경의를 표한다” 면서 “우리도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시작된 남북대화를 통해 비핵화 문제를 대화로 잘 풀어낸다면 이것이 바로 미래를 위한 길이라고 생각한다” 고 말했다. 이에 나자르바예프 대통령은 “그동안 카자흐스탄의 핵포기 과정이 북한에게 비핵화 후 어떻게 살 수 있는지를 잘 보여줬다고 생각한다” 라고 말한 뒤 “핵을 포기하고 평화적 조치를 취하면서 세계 각국의 투자와 함께 국민 생활여건도 좋아지고 있고 국제사회로부터 신뢰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어 “비핵화나 수도이전 결정과 같은 열정이라면 카자흐스탄의 2050년 국가발전계획이 목표로 하는 30대 경제대국을 충분히 달성할 수 있을 것” 이라면서 “대한민국이 좋은 파트너가 되어 줄 것” 이라고 말했다.그는 “나자르바예프 대통령은 물론 카자흐스탄의 의원들이 한국에 많이 방문하여 양국의 의원 및 의회 간 교류가 활성화되도록 관심을 가져달라” 고 요청했다. 

이에 나자르바예프 대통령은 “양국의 관계는 굉장히 만족스러운 상태” 라면서 “앞으로는 경제통상 등을 넘어 한국의 IT, 의료분야 등 신기술 분야와의 협력을 바란다” 고 답했다. 정 의장은 끝으로 고려인들이 어려운 시절에 카자흐스탄에 정착할 수 있도록 지원해 준 카자흐스탄 국민과 정부에 재차 감사인사를 전했다. 한편, 정세균 국회의장은 13일(현지시각) 카자흐스탄 하원과 양국 의회 간 상호교류를 강화하기 위한 협력의정서(MOU)에 서명했다. 카자흐스탄을 방문 중인 정 의장은 이날 오전 수도 아스타나에 있는 하원을 방문해 니그마툴린 누를란 자이룰라예비치 하원의장과 면담한 후 MOU를 체결했다.정 의장과 니그마툴린 하원의장은 1시간 가깝게 진행된 면담에서 양국 간의 협력 중요성을 수차례 강조했다.  니그마툴린 하원의장은 "대한민국은 카자흐스탄에 있어 동아시아에서 제일 중요한 전략적 파트너"라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카자흐스탄을 방문한다면 양국 의회간 협정 체결을 설명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