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운동은 일제강점하에 있던 한국인들이 일제의 지배에 항거하여  1919년 3월1일 한일병합조약의 무효와 한국의 독립을 선언한 후  비폭력만세운동을 시작한 사건이다. 이것을 기미독립운동이라고도 말한다. 대한제국 고종이 독살되었다는  소문이로  퍼진것이 직접적인 계기로 되었고 , 고종의 인산일인 1919년 3월1일에 맞추어 한반도 전지역에서 봉기한 독립운동이다.

1919년 3월1일오후 2시에 모이기로 했던 조선민족대표 33명은 아직 도착하지 않은 사람들이 있었기 때문에 하는수 없이 오후 3시가 되어서야 길선주, 유이대,김병조,정춘수 등의 참가없이   29인만이 모이게 된것이다. 그들은 태화관에서 조선이 독립국임을 선언하였고 독립선언서를 낭독하였다.  모든 행사가 끝났을 때는 오후 4시경이였다.그들은 총독부 정무통감 야마가다 이자부로에게 전화를 걸어 독립선언사실을 알렸는데, 이는 우리들이  태화관에 모여서 독립선언을 하였으니 어서 와서 체포해 가라는 뜻이였다.  그 즉시로 60여명의 헌병과 순사들이 태화관에 들어닥쳐 민족대표들을 몽땅 중부경찰서로  연행하였다. 저녁무렵에 이르러 길선주 등 4명이  태화관에 도착하였지만  그들은 자진하여 일본 경찰서에  출두했다.

한편 오후 2시에 태화관에서  300미터 떨어진 원래 약속장소였든 탑골공원에서는 학생들이 모여들기 시작했었다.  민족대표33명이 보이지 않아 한동안 당황하였으나  경신학교 출신 정재용이  팔각정에 올라가 독립선언서를 낭독했다. 오후 3시경에 보성법률상업보통학교학생 강기덕,연회전문학교의기원벽 그리고 한위건이 민족대표소재를 찾아 나섰다. 이 시간에 기약하지 않고 모인 학생들은  천여명이였고 여기서 정재용이 독립선언서를 낭독하자마자 우렁찬 만세소리가 울려퍼젔고 자그마한 태극기와  선언서가 하늘에서 내리는 꽃비처럼 막 쏟아젔다.  모인 사람들은 모자를 벗어 허공에 던지며 미친듯이 기뻐하였다.바로 이 때 성안에서와  지방의 백성들도 합세함에 따라  수십만의 군중으로 되었다.

시위군중들은 두갈래로 나뉘어 행진을 하였는데 한갈래는 종로 보신각을 지나  남대문쪽으로 향하고 다른  한갈래는 매일신보사 옆을지나 대한문을 향하였다.대한문에 이르는 군중을 이끌던사람이 덕수궁의혼전에 나아가 세번 절을하고 계속 만세를 불렀다. 시위행진은 서울을 8개구로 나누어 길을 가면서 독립선언서를 나눠주고 '' 일본군과 일본인은 일본으로 돌아가라!'' ,  ''조선독립만세!'',  ''조선독립정부를 수립하라!''  라는 구호를 외첬다. 그리고 계속 진행하여 서대문을 돌아 태평로를 지나 미국 영사관에 이르렀다. 이때 어느 학생이 태극기를 높이 들고 손가락을 깨물어 피로서 '' 대한독립'' 4자를 써서 앞에 들고 군중을 인도하니  미국영사는 문을 열고  환영했고  깊은 동의를 표했다.  한 사람이 군중속에서 나타나 뜨거운 눈물울 흘리면서 독립은 불가피하다는것을  주장했고 종로에 이르러 다시 정렬적인 연설을 했다.  나타난   일본헌병과 기마병들이  칼을 휘두르며 군중을 해산시키려 시도하였지만  군중들은 태연자약한 태도로 물러가지 않다가 6시가 되어서 자진 해산하였다. 다음 날 총독부는독립단을 수색하고 체포하여  투옥하였는데 그 숫자는 1만명 이상이였다.1919년 3월 3일 고종의 장예식에 참가하기 위하여 전국에서 사람들이 서울로 많이 모여들었다.  그들 중  많은 사람들이  시위운동에 참가하였다.약 3개월동안이나  시위가 계속되였다.  조선총독부는 시위운동자들을 무자비하게  진압했다.

조선총독부의 공식기록에는 모인 군중들의 인원수는 106만여명이였고 그중 살해된 자가  7509명, 구속된자가 4만여명이였다. 일제의 강점시기인 1919년3월당시   조선의 전체 인구는 1600만명으로 알려지고 있다. 학자들의 견해를 따르면 당시 조선인구중 약 3%가 만세운동에 참여한것으로 된다.일본은 민족독립운동을 탄압하기 위해  헌병 경찰제도를 실시하였고 항일 독립운동 투사들을 무자비하게 학살 투옥하였을뿐만아니라 일체의 결사와 언론활동을  금지하였다.

교육정책에 있어서도 우민정책을 실시하여 민족적 의식의 성장을 억눌렀을 뿐만 아니라 선진기술 습득기회를 박탈하였다. 이러한 무단정치는 한국의 고유문화를 말살 하였을 뿐만아니라 토지, 광산, 철도, 금융  등 모든 분야의 이권을 일본인들이 독점 경영하였으며 한민족의 경제발전마저극도로 제한하였다.  한국의 지도자들은 해외로 망명하고  특히 무장투쟁으로 혹은 외교활동을 통하여 조국의 국권회복을 위한 선두에 섰다. 한편 국내의 대다수 농민들은 소작농, 화전민 등으로 전락하였으며 생활난으로 인하여 만주 등 으로 유랑하지 않을수 없었다.이러한 일본의 폭압은 지식인, 학생, 종교인뿐만아니라 농민 노동자에 이르기까지 모든 국민의 반일감정을 불러 일으켰다. 한국이 일본의 무단정치를 겪고 있을 무렵 1914년에 일어난 제1차세계대전이 독일의 패전으로 끝났다 

1918년1월 미국대통령 월슨은 14개조로 된 전후 처리 원칙을 파리강화회의에 제출하였는데 그 중   ''각민족의운명은 그 민족스스로 결정한다'' 라고 하는 민족자결의 원칙을 제창하였다. 이것은 세계피압박민족에 대한 자극제로 되었다. 이 민족자결주의의 새로운 원칙은 항일투쟁을 계속해오고  있든 독립운동가들에게 용기를 불어 넣은것이였다. 해외에서  활동하고 있는  독립운동투사들은  제1차세계대전진행중에도 자기들의 활동을 중지하지 않았다. 1917년 스톡홀름의 만국사회당대회와 뉴욕에 세계약소민족들이  대표들을   파견하였고  한국은  독립을 위한 국제여론에 호소하였다.나도 3. 1운동 시위행렬에 참가했다. 그것은 1946년 3월이였다.  붉은 군대가 100만대군인 관동군을 격멸하고 조선을 일본식민지노예통치에서 해방하고 북조선에 쏘련식공산정권을 수립한 후였다 . 해주동중 중학교 1학년생이 였을 때 중학교교원들이 3.1운동에 대한 구체적인 강의를 했다. 강의 내용에서 지금도 특별히 기억에 남은 것은 3.1운동시위는 조선사람들이 조선을 강점하고 있는 일본인들을 반대하여 무장투쟁을 한것이 아니라 평화적인 만세시위였다는것이다. 그런데 일본인들은 시위자들을 총으로 쐈고 칼로 목을 베였고 목을 매여 그야말로 악독하게 무자비하게  죽였지만 그러나 시위자들은 일본인들을 향하여 그저 만세만을 웨첬을 뿐이며 돌하나 던지지 않았다는것이였다.

시위행진에 참가한 우리 중학생들은  3.1절에 대한 노래를 크게 부르며 태극기를 흔들었다.

« 동포야 잊지말아 기미년3월, 포악한 원쑤에 반기를 들고 씩씩한 조선의 젊은이들은 , 만세,만세,만세를 높이부르며  삼천리 강산을 진동하였네 , 3월은 초하루다 독립만세다, 3천만 동포야 발을 맞춰라, 자유의 깃발이 휘날리는 곳 인민조선의 아침이로다.»라는 노래를 크게 불렀다.  

얼마후에 나는 조부에게 다음과 같은 질문을 하였다.

- 조부는 기미년 만세행진에 참가하지 않았습니까 ? 거의 온 조선사람들이 다 참가 했는데 ?- 라고 질문했을 때 조부는 다음과 같이 말했다.  즉 자기도 참가했는데 일본경찰에게 매를 많이 맞았다. 그러나 조부의 친동생은   장연군에서 조직한 만세시위행열에 참가했는데 시위행열때  일본경찰에게 돌을 던지겠다고  자기배낭에 주먹만한 돌을 가득넣었다. 밤나무막대기의  끝을  뾰족하게 깎은 다음 그 뾰족한 끝을  불에 태워 견고하게 만들었다.  그는 배낭을 지고 자기 대오를 따라  장연읍으로 떠날 때 자기 대오를 따라가기 위해  막 뛰어달렸다. 이 때 배낭에 들어있는 돌들이 서로 마주치며 떠럭떠럭하는 소리가 계속 났다고 말했다.  조부는 그후 그를 더는 보지 못했다는 것이였다.

후에 알게된 바에 의하면 조부의 동생은 시위행열 때 돌을 던지다가  일본경찰에게 체포되어 투옥되었다. 그런데 감옥에서 심한 고문을 당했고 매를 몹시 맞았기 때문에 일년후 감옥에서 옥사했다는 것이다.  대한민국정부는 그의 가족에게 즉 그의 아들과 손자에게까지 년금을 지불하고 있다고 조부가 그 때 이야기 하였다.

김종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