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한-중앙아시아 수교 25주년’과 ‘고려인 정주 80주년’ 기념 일환으로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3개국 순회공연을 개최하였다. 

이번 중앙아시아 3개국 순회공연은 ‘실크로드에서 한국문화를 만나다’란 주제로 3월 25(토) 투르크메니스탄의 아슈하바트 ‘막툼굴리 국립극장’, 3월 29일(수) 우즈베키스탄의 타슈켄트 ‘국립나보이극장’, 3월 31일(금) 카자흐스탄의 아스타나 ‘평화와 화합의 궁전’에서 각각 열렸다.이번 행사는 한-중앙아시아 수교 25주년을 맞이해 한국 드라마, 케이팝(K-POP) 등 새로운 한류가 태동하고 있고 전략적으로 중요한 중앙아시아 지역과의 문화 교류와 협력 관계를 더욱 두텁게 하여 중앙아시아 국민들과의 상호 이해를 증진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행사를 통해 80년 전 구소련 체제하의 극동지역에서 중앙아시아로 강제로 이주되었던 고려인들의 비극적인 역사를 뒤돌아보고, 이제는 현지사회의 당당한 구성원으로 자리 잡은 고려인들이 어려운 시기에 따뜻하게 맞이해줬던 중앙아시아 국민들과 다 함께 어울리는 화합의 한마당을 진행할 예정이었다.

중앙아시아 3개국 순회공연에서는 국립국악원 민속악단 및 정악단, 무용단 등 총 62명(단장 김해숙 국립국악원장)이 현지에 파견되어 전통혼례 공연, 민요(남도민요, 진도아리랑, 성주풀이), 정악(청성곡, 수룡음), 부채춤, 비보잉, 사자춤, 현지 공연팀과의 합동공연 등을 통해 한국 전통예술의 정수를 선보였다.아울러, 이번 순회공연 전에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및 패럴림픽 대회 홍보영상을 상영하고, 순회공연이 열리는 각 도시에서는 한국의 참모습을 알릴 수 있도록 한국의 다양한 이미지 홍보활동을 병행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