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자흐스탄국립 아카데미 고려극장이 카자흐스탄 정부로 부터 새 극장건물을 받았다. 이를 자축하는 행사가 23일(수), 알마티 시내 중심가에 위치한 새 극장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주 알마티총영사관의 전승민총영사, 니 류보피 고려극장장, 오 세르게이 고려인협회장 등을 비롯한 고려인 동포단체장들이 참석하였다. 고려극장 단원들의 대북 연주로 시작된 축하연에서 니 류보피 고려극장장은 "알마티 시 외곽에 위치해 있어서 동포들이 자주 이용하기에 불편함이 많았던 현재의 고려극장 대신 시내 중심가에 위치한 새로운 극장 건물을 받게 되어서 무척 기쁘다"면서 "이를 계기로 고려극장이 카자흐스탄의 문화발전과 고려인 동포사회내 민족문화발전의 중심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이어 주알마티총영사관의 전승민 총영사는  "고려극장이 이렇게 발전하게 된 것은 동포들의 사랑과 카자흐스탄 정부의 지원 덕분이라고 생각한다"면서 "이렇게 좋은 건물을 준 카자흐스탄 정부에 감사드리고, 이 기회를 빌어 카자흐스탄의 다문화지원정책, 소수민족정책이야 말로 세계 9위의 광활한 국토면적을 자랑하는 카자흐스탄이 당당한 독립국가로 발전해 나가는 데 원동력이 된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 세르게이 카자흐스탄고려인협회 회장도 "오랫동안 기다려온 일이 드디어 오늘 이루어졌다"면서 "이 건물에서 고려극장이 우리문화를 카자흐스탄 뿐만 아니라 전 세계로 확산시켜나가게 될 것을 기대한다"고 축사를 했다. 고려극장은 1932년 연해주에서 창단되어 5년 뒤 중앙아시아로 옮겨와서 1968년 공화국음악코미디극장의 지위를 얻고 알마티시로 이전하였다.  독립된 극장 건물이 없이 활동해 오던 고려극장은 동포지도자들의 청원으로 2002년 알마티 시 외곽의 극장건물을 카자흐스탄 정부로 부터 받았으나 교통이 불편한 외곽에 위치해 있어서 동포들이 애용하기에 불편한 점이 제기되어 왔었다.   이번 새 극장건물은 규모가 더 클 뿐 아니라 시내 중심가에 위치함으로써 동포사회의 새 문화중심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고려극장은 항일독립운동가 홍범도 장군이 수위로 일하며 말년을 보낸 곳으로 알려져 있다. 고려극장은 그가 타계하기 전 해인 1942년 태장춘이 희곡을 쓴 연극 '홍범도'를 본인이 보는 앞에서 공연했다.

본사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