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와 알파라비 카자흐국립대, 카자흐스탄 고려인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와 북한대학원대, 민주평통 중앙아시아협의회가 공동 주관한 `2018 한반도 국제포럼(KGF) 카자흐스탄 회의`가 지난 18일 카자흐스탄 알마티 알파라비 카자흐국립대학에서 개최됐다. 2018 KGF 첫 행사인 카자흐스탄 회의에서 이관세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소장은 개회사를 통해 "2018 남북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돼 한반도에 새로운 변화가 시작됐다"며 "값진 미래를 만들어가기 위한 모든 노력이 집중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관세 소장은 "한반도에 평화를 정착시키고 바람직한 한반도의 미래를 만들어 나가는데 관련국과의 협력도 중요하다"며 "유럽과 아시아를 연결하는 카자흐스탄의 국가발전 전략과 성장 경험은 남북한에 많은 시사점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박형일 통일부 정책협력관이 대독한 축사에서 "카자흐스탄을 비롯해 전체 국제사회에서도 `판문점 선언`을 지지하면서 적극적인 협력 의사를 보이고 있다"며 "남과 북, 해외동포, 국제사회가 함께 어우러져서 한반도와 아시아가 평화롭게 공동 번영하는 미래를 개척해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조연설자로 나선 김덕룡 민주평통 수석부의장은 "이번 포럼에 북한 외교관과 전문가가 발표ㆍ토론에 참석한 것은 최근 변화된 남북관계를 잘 보여준다"며 "한반도의 위기가 가중됐던 때와 현재를 비교한다면 기적 같은 변화가 아닐 수 없고, 이러한 변화는 남북한의 의지와 노력으로 만들어냈다는 점에서 더욱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한반도의 평화와 미래, 디아스포라 역할`을 주제로 열린 이번 `2018 KGF 카자흐스탄 회의`에는 북한에서 정기풍 소장과 최철호 북한 재외동포 부장, 모스크바 주재 북한 대사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제7회 평화통일기원 한민족축제가 19일(토) 카자흐스탄국립대학교 학생궁전에서 열렸다. 김동녕 민주평통 수석부의장, 주알마티총영사관 전승민총영사, 김로만 하원의원, 오가이 세르게이 카자흐스탄고려인협회장, 신 브로니슬라브 알마티고려고중앙회장 등을 위시한 약 1,500여명의 동포와 현지인들이 참가한 이날 한민족 문화공연은 남과 북 그리고 고려인이 함께 꾸민 최초의 무대였다.  북측 공연단은 3명의 여성 가수들 – 정설향, 리진주, 김설아가  '휘바람', '황성옛터'와 함께 고려인동포들이 좋아하는 민요 등을 불렀고 고려인 동포사회를 대표한 고려극장은 화려한 북춤과 노래를 선보였다. 이날 무대의 마지막은 한국에서 온 K-POP 그룹 'BNF'가 장식했다. 한편 이날 행사장에는 한식과 현지식으로 준비된 먹거리장터와 한식교실, 한국물산전 등이 동시에 진행되었고 고려인의 꿈 재단 장학금수여식이 있었다.

김살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