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재외동포언론사 편집인 초청 국제심포지엄 ’이 ‘문재인 정부의 외교정책 패러다임과 재외동포 언론인의 역할’을 주제로 10월 31일부터 11월 4일까지 서울과 전남 화순군, 여수시 등지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는 미국 워싱턴DC, LA, 뉴욕, 포틀랜드, 시카고, 샌프란시스코, 캐나타 토론토, 벤쿠버, 일본 도쿄, 러시아 모스크바, 카자흐스탄 알마티, 독일 뮌헨, 영국 런던, 프랑스 파리, 호주 시드니, 뉴질랜드 웰링턴, 중국 북경, 길림성, 흑룡강성, 요녕성, 광동성, 몽골 울란바토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베트남 하노이 등에서 활동하는 언론사 대표, 편집인, 기자 등과 국내 전•현직 언론인 등을 포함 150여 명이 참석했다.  서울 프레스센터 내셔널프레스클럽에서 열린 개막식은 박성태 가천대 신문방송학과 교수의 ‘4차 산업혁명시대의 언론기능과 효과적인 경영전략’을 주제로 한 특강으로 시작되었는다. 

개회식에서 박기병 사단법인 재외동포신문방송편집인협회 이사장은 “외교 정책 패러다임과 재외 동포 언론인의 역할’에 대해서 논의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날로 엄혹해지는 국제 정세 속에서 재외동포의 역량과 지혜를 모으고 재외동포 언론인들의 역할을 한껏 드높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송광호 해외공동대표, 강성주 재외동포저널 사장 겸 편집인이 환영사와 정세균 국회의장, 민병욱 한국언론진흥재단 이사장, 이병대 대한언론인회 회장, 이하경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회장, 정규성 한국기자협회 회장의 축사가 이어졌다.

개막식 이후 순서로는 ‘한반도 통일과 유엔’을 주제로 한 오준 전 UN대표부 대사의 특강과 박기병 이사장 환영 오찬, TV조선 방문, 강성주 재외동포저널 사장 겸 편집인의 환영 만찬도 열렸다. 이튿날 행사에서는 김덕룡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이 ‘북핵 위기 상황에 따른 민주평통의 역할’을 주제로 특강에 나섰으며, 이어 박영배 맥스미디어 대표,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선임연구원, 정치평론가 고영신 교수, 서영석 전 대전MBC 보도국장, 노창현 뉴욕뉴스로 대표기자, 김상욱 카자흐스탄 한인일보 발행인, 강외산 몽골 국립대 교수, 윤재갑 전 해군 군수사령관, 안동일 전 뉴욕 라디오방송 앵커, 김태준 코리아유럽아프리카 방송 대표, 류강훈 LA Eye Candy Box TV 대표 등이 참가하는 심포지엄 본회의가 열렸다.  

11월 2일에는 전남 화순군을 방문해 구충곤 화순군수와 간담회를 갖고 ‘국화 향연’ 축제 현장을 취재했다. 이번 행사를 주최한 박기병 이사장은 “이번 심포지엄에서 ‘문재인 정부의 이번 화순군 방문 일정은 국내 지방 자치단체의 국제행사 준비 상황 및 전통과 역사 문화 유적지 현장 방문 취재를 통해 고국에 대한 정체성을 제고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말했다. 김경호 화순부군수는 심포지엄초청단과의 간담회에서 "재외동포 언론인 여러분께서 모국을 자랑스러워할 수 있도록 '명품화순행복한군민' 실현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천하제일경화순적벽은 30여년만에 개방되어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된 것은 물론 전국적인 명소로 떠오르고 있으며, 전국 유일의 백신산업특구로서 국내백신산업 선도는 물론 화순국제백신포럼의 성공적 개최를 통해 글로벌 백신산업발전에 대한 국내외 교류협력을 이끌었다"고 말했다. 이어 "화순군 방문을 포함한 심포지엄 일정을 통해 재외동포언론인의 새로운 역할을 모색하고 재외동포사회와 대한민국간의 상호발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각국 재외동포언론간 유기적 네트워크를 확립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기병 재외동포신문방송편집인협회 이사장은 "전라남도의 발전상황을 해외언론인들에게 보여주고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일정을 마련했다"며 "재외동포언론인들이 전라남도 및 모국의 위상과 발전상황을 해외에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심포지엄초청단은 간담회에 이어 화순의 대표적인 유명축제로 자리잡은 '2017화순국화향연' 행사장에 방문했다. 국화꽃을 주요 소재로 해 아름답게 꾸며진 축제행사장을 돌아보며 전국에서 모여든 관람객들과 함께 지역축제의 현장 분위기를 느낄 수 있는 시간이 됐다. 3일에는 여수시로 이동해 GS칼텍스 등 주요산업시설을 시찰한 후 정승 한국농어촌공사 사장과 오찬 간담회를 갖었고,, 4일에는 이성춘 전 한국일보 논설위원이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전망’을 주제로 한 특강과 대회 종합평가 및 2018년 심포지엄 논의 등 종합토론으로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번 행사를 주최하는 박기병 사단법인 재외동포신문방송편집인협회 이사장은 "국가 사회적으로 중요한 시기에 재외동포 언론사 편집인들이 모국을 방문 해 새 정부가 당면한 현안문제들에 관해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하게 된 것을 뜻 깊게 생각한다"며 "재외동포언론인들은 동포들의 삶과 애환의 진정한 대변자로서 동포사회에 깊이 뿌리내리고, 참된 재외동포언론의 위상을 세워, 이를 바탕으로 동포사회와 언론의 발전을 도모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국문화원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