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라시아의중심국가카자흐스탄에서 'K-POP' 열기가후끈달아올랐다. 고려인중앙아시아정주 80주년을기념하여알마티고려문화중앙산하단체인 '카자흐스탄고려청년운동' 이주최한 '2017 K-POP STAR KZ' 페스티벌이 14일(일) 오후 5시(현지시각) 카자흐스탄최대도시알마티의메가센터야외무대에서개최되었다. 

치열한예선전거친 16개팀이본선무대에서경합

치열한예선을거쳐본선에진출한 16개팀은이날카자흐스탄 K-POP팬들앞에서열정의무대선보였다. 마치이런무대에화답이라도하듯팬들은무대앞으로다가가며 'K-POP'을연호하거나자신이좋아하는출연자의이름을새긴플랭카드를들고흔들기도했다. 한류 K-POP 가수들의안무를따라하는‘커버댄스’팀과노래를부르는참가자등총 16개팀이경합을벌인이날대회에서영예의그랑프리는 'Fresfmob(커버댄스부문' 과 '아루잔바이무한베토바(노래부문) 이차지하였다.이번행사는알마티와끄즐오르다, 악토베등카자흐스탄전역에서참가한 90여개팀이 K-POP열기를확산시키며치열한예선대회를치루었다.   특히, 예선대회는본선못지않은열기와진지함으로한국어수강생들과주변주민들에게까지큰감동을주었다. 전승민주알마티총영사는“카자흐스탄의 K-POP열기가이렇게뜨거운줄몰랐다"면서 "이번행사를통해한-카양국이더욱가까워질것이다"이라고기대했다. 또한현지행사를주관한이이골고려청년운동회장은 "개인적으로빅뱅을좋아한다"면서“K-POP 팬들의자발적인참여로이뤄진행사라더욱뜻깊다”고말했다. 

 

(편집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