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 신문에서 ‘투르크 경제권’ 이 우리한테 새로운 전략시장으로 대두되고 있다는 내용의 기사를 봤다.  아시아와 유럽의 관문인 터키와 풍부한 자원을 보유한 중앙아를 묶은 ‘투르크 경제권’을 잘 공략해야 한다는 주장이었다. 이는 또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제창한 ‘일대일로’를 우리 기업들이 활용하기 위해서도 긴요하다고 말하고 있었다.

이 시대에 게으름을 피우는 것에 대해 비난하거나 모욕한다고 해서 그리 이상한 일이 아니다. 게으름은 하나의 악습이요 중독으로 간주되고 있다. 그러므로 ‘게으름을 어떻게 하면 효율적으로 퇴치하고 할 것인가’에 대한 문제는 오늘날 많은 사람들의 고민거리가 되었고, 이를 해결하는 방법을 제시하는 책들이 쏟아지고 있다. 

-고려인주말학교의 확산을 통해 미래를 대비해야-

지난 주에는 북한의 젊은 지도자가 아니라 정년이 넘은 미국 대통령 입후보자인 억만장자 도날드 트럼프가 핵무기 이양에 관한 한 소동을 일으켰습니다. 보통 사람이 아닌 미국 최고 직위에 도전하는 자가 일본과 한국에 미국의 핵무기를 전해줄 가능성이 있다는 발언을 하여 소동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목포대학교(총장 최 일) 국제교류교육원은 지난 3~12일 10일 동안 카자흐스탄 국립농업대학교 소속 재학생을 대상으로 '2016년 1차 한국언어문화연수'를 실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침불락(해발 3200미터)에서 한 텡그리 봉(지질학적 높이는 6,995m이나, 봉우리의 얼음을 포함한 높이는 7,010m이다. 한텡그리 봉은 톈산 산맥에서 포베다 산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산이다. 카자흐스탄에서 가장 높은 산이며, 키르기스스탄에서는 포베다 산, 레닌 봉에 이어 세 번째 높이이다. 7000m 봉우리 중 가장 북쪽에 위치한다)쪽으로 바라본 풍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