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를 외국으로 유학 보내면서 뒷바라지를 위해 아내가 아이와 함께 떠나 홀로 한국에 남게 된 남편을 일컬어 ‘기러기 아빠’라고 부른다. 몇 년 전까지만 해도 기러기 아빠는 연예인이나 의사, 변호사 등 전문직 고소득자에 한정된 이야기였지만, 요즘은 중산층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 현상이 되었다. 한 언론보도에 따르면 한 기업의 경우 미성년 자녀를 둔 직원의 10% 상이 기러기 아빠 생활을 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고 한다.

<5개의 기구개혁, 대폭적 산업혁신 발전 국가강령 실천에서  100걸음> 국가계획에 따라 그리고 아스타나에서 진행될 국제전시회 <엑스포-2017> 진행에서 새로운 외국 파트너들을 카자흐스탄공화국에 끌어 들이는 것이 중요한 의의가 있다.

1934년에 설립한 끼로브명칭국립대학교는 세계가  전변되는  신세기에 이르러 융성발전의 길을 돌파하는  알파라비국립대로  개칭된  자랑스런 카자흐국립대다.

징기스칸은 몽골고원을 통일한 후 원정을 통해 세계제국 건설의 토대를 닦는다. 징기스칸과 그 자손들에 의해 진행된 원정은 크게 세 방향으로 이루어진다. 몽골고원을 중심으로 그 주변과 남쪽을 향한 원정과 호라즘제국을 위시한 이슬람세계 정복, 그리고 러시아와 지금의 동유럽지역 원정이 그것이다. 

필자는 지난주 베트남 하노이 출장을 갔다가 돌아왔습니다. 소련에서 살았던 우리에게는 사회주의 진영에 속하는 북베트남이 형제 나라였지만 멀고 먼 이국적인 나라로 계속 남아 있습니다. 주지하는 바와 같이 베트남은 남베트남 정부가 전복되고 북베트남의 호치민에 의해 1975년에 통일되었습니다. 이에 대해 필자는 2년 전에 기사를 쓴 바 있습니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원장 이기형)이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현지의료진료회를 개최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