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르반 – 바이람 (꾸르반 아이트) 온 세계 무슬림들의 기본 명절이다. 이 날 무슬림들은 하나님께 제물을 올린다. 이것은 무슬림들의 가장 큰 명절이다. 제물을 바치는 전통은 먼 과거에 뿌리를 가지고 있다. 이슬람의 신성한 역사는 예언자 이브라힘 (성교의 아브라암)을 특기하고 있는데 신학자들이 지적하는 바에 의하면 그는 신자들의 미래의 세대에 한해서 모범으로 되었다. 하나의 하나님을 위하여 제물을 바치는 수세기의 종교 전통이 그의 생활에서 가장 현저한 사건으로 되었다. 알라흐에게 제물을 바치는 꾸르반-아이트 명절은 이른 아침부터 시작된다.

카자흐스탄  알마티에서 제72주년 광복절기념행사가  ‘한국문화의 날’ 이라는 이름으로 열렸다.지난 12일 알마티 고리끼공원에서 열린 이날 행사는 알마티고려문화중앙(회장 신브로니슬라브)이 주최하였다.

지난 휴일은 카자흐스탄고려인협회 관리위원회의 회원들에게 한해서 아주 긴장한 나날이었다. 한국관에서 이틀 계속 대한민국 국회의원들과의 상봉이 있었다. 국회의원들과 함께 주 카자흐스탄 대한민국 대사관 김대식 대사, 알마티주 대한민국 총영사관 전승민 총영사가 사회단체 오피스를 방문했다.

카자흐스탄에서 조선말 방송은 쏘련시대와 구 쏘련시대에 고려인 디아스포라 민족문화 발전에서 중요한 역할을 놀았다. 그런데 조선말 방송국 창설 및 활동 역사가 과학서적에 반영되지 않았다. 때문에 과거의 역사를 간단히라도 더듬어 볼 필요가 있다.

광주고려인마을(대표 신조야)은 고려인마을이 추천한 김블라디미르(전 타쉬켄트국립대 러시아문학부 교수) 시인이 제72주년 광복절인 15일 오전 동구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앞 민주의 종각에서 열린 광복절 기념 '민주의 종' 타종식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이날 타종식에는 윤장현 시장을 비롯한 이은방 광주시의  회의장, 장휘국 광주시교육감, 광복회원 이동원 립유공자 고 심수근 증손 풍암고 2년, 윤현석 세계청년축제감독, 강선화 세월호 순례 및 촛불참여자, 그리고 민주의 종 시민위원인 김범태씨 등이 참여했다.

의사의  활동력의 효과는 일치하지 않다.  의사의 지조를 굳게 지키는 사람만이 그리고  진심으로  환자의  진상을  알아  주는 사람만이  의사다.   이에  따라  예로부터   하는  말이  있는데 ‘’ 의사는 하나님의  복을  타고  낳는다’’.  하나님과  사람과의   공동노력으로  의사의  진실한  활동이  이루어진다고들  한다.  그런데  현 사회에서는  아쉽게도  치료법에  위반되는 현상을  간혹   관찰할  수도 있으나  의사는  교사와   같은 교육자다. 왜냐하면 의사들도  햇내기  의사들을  교육하면서  저축한  경험을  전달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