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8일 카자흐스탄 알마티에 위치한 알파라비 카자흐국립대에서 열린 제11회 통일문화대상 시상식이 있었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김로만 카자흐스탄 하원의원, 신 브로니슬라브 알마티시 고려민족센터 회장, 전승민 주알마티 총영사, 김부섭 현대병원 원장 등이 제 11회 통일문화대상 시상식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통일문화대상은 매경미디어그룹(회장 장대환)과 통일문화연구원(이사장 라종억)이 공동 주최하고 통일부와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가 후원하고 있다. 2003년 제정된 통일문화대상은 한반도 통일 문화 진작과 화해 협력을 통해 통일 기반 조성에 기여한 개인이나 기구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라종억 이사장은 "신 회장은 알마티 고려민족중앙회장을 역임하며 한민족 문화를 계승 발전시키는 데 기여했고 카자흐 내에서 고려인들 위상을 높였다"며 시상 배경을 설명했다. 라 이사장은 "신 회장은 카자흐스탄 독립 후 알마티 시의원으로 선출돼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정부 공로훈장을 수상하는 등 고려인 사회에 귀감이 됐다"고 밝혔다. 

종강식!  이날  따라  아침부터  청명한 날씨가 학교를  찾아오는 학부모님들과 학생들의 기분을 상쾌히 해 주었다.  반년  수업의 총화를 알리는 종강식이었다. 알마티교육원  대강당에서는  학부모님들과 학생들 그리고 우리 학교를 찾아 오는 손님들을  환영하면서 학생들의 그 동안  학교생활을 이야기하는  동영상을 보여드렸다. 이번   종강식에도  전과  같이  고려주말한글학교  강성대  교육위원장과  총영사관 이명재 영사님 그리고 알마티  한국교육원에  임명   받으신  남현우 새 원장님 역시 종강식에 자리를  빛내주셨다.  종강식  과정에  우선 손님들의 간단한 발언이 있었고 다음은  시상식이었다.

북한의 비핵화 문제 및 이와 연관된 양국 및 3개국 정상회의에 관한 문제처럼 세계정책에서 하나의 문제를 중심으로 수많은 예측이 나온 적이 없습니다. 가장 중요한 최종 고위급 회담인 트럼프와 김정은 간 회동이 진행될 날짜와 장소가 알려진 지금에 와서 필자의 예측 일부가 맞았다고 생각됩니다. 

인간이 자연에 끼치는 부정적인 영향이 얼마나 큰지 말로서 표현하기 어렵다. 우리 카자흐스탄에서  아랄해가 없어진것은  바로 우리 인간들 자신의 무책임적인 경제적 활동의 결과라는것은그 누구도 부정할수없는 사실이다.  세월이 흐름에 따라, 아랄해가  차지 하는 바다면적은  차츰  축소되었고 이윽고 완전 사멸에 직면하게 되었다. 바다물이 없어지자  거대한 면적을차지하는 노출된 바다밑은 세월의 흐름과 더불어 사막으로 변하기 시작했다. 주변이 사막화됨에 따라 이 지방은  바람이 몹시 부는 기후로  변했고 그와 동시에      어촌들에서는 지금까지 해명되지 못한 병환자들이 많이 발생하는 비극적현상을 초래했다.  많은 어부들은  실업을 당했고 따라서  자기들의 정든 아랄해 어촌을 버리고  부득불 발하스 호수나 기타  다른 곳으로 일자리를 찾아 떠나야 하는 형편이였다. 

해마다 알마티알파라비국립대 동방학부에서 진행되는 말하기 대회는 전국 각 지역들의 대학생들을 다시 한 자리에 모이게 했다. 한양대 국제협력부 및 남서울대 국제협력부 처장님들의 노력으로 말하기 대회가  진행되었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고려인 청소년 오케스트라 ‘아리랑’이 창단됐다. 25일 고려인청소년문화센터에서 창단식을 가진 ‘아리랑’은 단원을 확대 모집해 점차 규모를 키워 나갈 계획이다.고려인 마을(광주시 광산구 월곡동 소재)에 창단된 ‘아리랑’은 현악기 위주의 스트링 오케스트라로 구성됐다. 명칭 ‘아리랑’은 일제강점기 독립운동, 생계유지를 위해 고향을 떠나야 했던 고려인들이 고향을 그리워하며 부르던 노래에서 따왔다.